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제주 앞바다에 중세 보물선?…송(宋)나라 수중유물 대량 발견

제주 신창리 수중유적에서 3.1m가 넘는 중세 무역선의 닻돌(碇石) 등 송나라 유물이 다수 발견됐습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국립제주박물관이 공동으로 올해 5월말부터 7월까지 실시한 제주 신창리 해역 수중발굴조사에서 대형 닻돌과 1점과 함께 도자기, 동전 등을 발굴했는데요.

제주 신창리 수중유적은 과거 중국 무역선이 난파되면서 형성된 유적으로, 중국 남송(南宋, 1127~1279)대 도자기가 다량 발견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1983년 해녀들의 신고로 발굴이 시작됐고, 지난 2018년 신고해역 탐사를 시작으로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가 이뤄졌는데요.

그 결과 남송(南宋, 1127~1279) 시대 도자기 1천여 점과 1004~1125년도까지 북송(北宋)에서 주조된 동전3종류의 '동전'도 발굴됐습니다.

이번 발굴 조사에서는 특히, 송·원 시대의 형식을 띤 중국 닻돌도 발굴됐습니다. 길이 3.1m, 무게 587kg의 대형 닻돌인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제주_신창리 #제주_보물선 #제주_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제주도 #제주 앞바다 #제주 신창리 #제주 보물선 #제주 수중유물 #제주도 유물 #제주 신창리 해역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