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양의지가 들었던 ‘집행검’, 감독은 구경도 못했다?…NC 한국시리즈 우승 뒷이야기

"우승하고 기자실에서 인터뷰하고 나오니까 다 가고 없더라고요. '집행검'은 들어보지도 보지도 못했어요"

2020시즌 프로야구 우승을 거머쥔 NC다이노스 이동욱 감독이 '집행검 세레머니'에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전하며 던진 말인데요.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일궈낸 NC 우승의 주역들이 8일 <뉴스1> 본사를 찾아 한국시리즈 우승 뒷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모기업인 NC의 대표 게임 '리니지'에 나오는 최고급 아이템 집행검을 실물화해 주장 양의지가 뽑아들고 환호하는 모습은 국내외에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이 감독은 우승 후 기자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임하느라 함께하지 못했는데요. 이 감독은 "고척돔 관리실에서 빨리 가라고 해서 다 갔다더라"며 못내 아쉬움을 전했습니다.

창단 당시 많은 우려를 이겨내고 NC를 마침내 정상에 올린 김택진 구단주는 '택진이형'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데요.

'택진이형의 복덩이'인 양의지에게 "김택진 구단주를 어떻게 부르나"라고 묻자 양의지는 "기회가 되면 형이라고 부르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유쾌했던 NC의 우승 뒷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양의지 #집행검 #택지니형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양의지 #김택진 #집행검 #택지니형 #NC우승 #나성범 #이동욱감독 #NC다이노스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