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감독·팀닥터가 술 마시며 폭행...투신자살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녹취록

지난달 26일 새벽 숙소에서 뛰어내려 숨진 트라이애슬론 고 최숙현 선수(23)가 소속팀인 감독과 팀닥터에게 폭행 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뉴스1이 입수한 녹취록은 고 최숙현 선수가 감독과 팀닥터에게 폭행을 당할 당시 직접 녹음한 것으로 유가족이 직접 제공했다. 녹취록에서 팀닥터는 “이빨 깨물어. 일로 와. 뒤로 돌아”라며 고 최숙현 선수를 세운 뒤 폭행하는 소리가 그대로 담겨있다.

2019년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녹음한 이 녹취록에서 팀닥터는 “나한테 두 번 맞았지? 너는 매일 맞아야 돼”, “그냥 안 했으면 욕 먹어” 등의 말을 내뱉으며 20분 넘게 폭행을 계속한다. 이어 고 최숙현 선수의 선배로 추정되는 선수를 불러 “너는 아무 죄가 없다”며 뺨을 비롯한 신체 폭행을 이어간다.

충격적인 것은 이를 지켜보던 감독이 폭행을 이어가던 팀닥터에게 “선생님 한 잔 하시고, 제가 콩비지찌개 끓였습니다”라고 말하는 부분이다. 둘은 음주를 이어가며 고 최숙현 선수의 뺨을 20회 이상 때리고, 가슴과 배를 발로 차고,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밀치는 등의 폭행을 계속했다.

감독은 “죽을래?”라는 말과 함께 “푸닥거리 한 번 할까?”라며 위협했고, 고 최숙현 선수는 두려움에 찬 목소리로 “아닙니다”라고 연이어 답하기도 했다.

트라이애슬론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를 지낸 고 최숙현 선수는 소속팀 감독에게 중학교 2학년 시절부터 지도를 받아왔지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가혹행위 등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인 최영희씨는 “감독, 팀닥터의 폭행, 언어폭행, 학대도 있었고 (감독) 모르게 빵을 사먹다 들켜서 선수 3명한테 빵을 20만원어치 사온 다음 그걸 다 먹어야 재우는 가혹행위도 있었다”고 말했다.

최씨는 올해 초부터 고인이 된 딸과 함께 감독, 팀닥터, 등을 고소하고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 진정을 넣는 등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고 최숙현 선수의 피해를 다들 쉬쉬하는 분위기였다고 토로했다.

그는 “엄청 힘들어서 고소했는데 경찰 조사에서 애가 실망을 많이 했다. 때릴 수도 있고, 운동선수가 욕하는 건 다반사라는 식으로 수사했다”며 “지난 4월 스포츠인권센터에 이메일로 진정서를 넣지만 동료들의 증언 거부 등으로 성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철인3종협회는 고 최숙현 선수의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며 다음 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유가족이 제기한 문제를 다룰 계획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숙현 #폭행 #트라이애슬론 #철인3종 #경주시청 #폭언 #김규봉 #안주현 #운동선수 자살 #트라이애슬론 선수 자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