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파이널 유세' 오세훈 "꿈만 같다! 두렵다!"...그리고 '똑바로 해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 신촌을 찾아 '파이널 유세'를 했다.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파이널 유세'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주호영 원내대표, 유승민 선대위 상임부위원장 등과 야권 후보 단일화 경쟁자였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까지 총출동했다.

오세훈 후보가 연설하기 위해 등장할 때 지지자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플래시를 켜면서 오 후보를 맞이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오세훈 후보는 무대에 올라 "정말 꿈만 같다. 이렇게 20대, 30대 청년들이 저에게 지지 연설을 해줄 날이 올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상상도 못 했던 일"이라며 "이 무거운 책임감으로 내일 반드시 당선돼서 여러분께 보답 드리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저는 두렵다. 청년층이 지지를 시작했단 사실이 몹시도 두렵다"며 연설을 이어갔다.

오 후보는 "한 청년은 '국민의힘이 맘에 들어서가 아니다, 오세훈이 잘 나서가 아니다,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선에 지쳤다, 그래서 오세훈한테 기회를 한번 주려고 할 뿐이다, 똑바로 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겁이 난다. 젊은 친구들의 경고가 두렵다"며 "서울시에 들어가면 반드시 불공정 이야기가 나오지 않게 공정한 서울시를 만들어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세훈 #오세훈유세 #오세훈청년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