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주부의세계] "지금도 충분히 싼 가격"…주식시장 대세가 된 메타버스는 무엇?

주영훈·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메타버스(Metaverse) '의 대표주로 꼽히는 미국 게임업체 '로블록스(Roblox)'에 대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로블록스가 승리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면 지금의 가치도 충분히 싼 가격"이라고 말했다. 메타버스란 가상,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세계를 말한다.

주영훈·이현지 연구원은 지난 10일 뉴스1과 만나 "메타버스라는 개념 자체는 30여년 전부터 등장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고, 이에 따른 일상의 변화가 메타버스를 진화하는 속도를 앞당겼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관심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현지 연구원은 가상세계 플랫폼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 "과거에는 단순히 '게임을 즐긴다'에서 그쳤다면 최근의 플랫폼에서는 현실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며 "사이버 가수 '아담' 등 가상인물의 경우도 과거 이질적인 성격이 컸다면 최근에는 더욱 현실감 있는, 실제 사람과 같은 가상인물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메타버스를 대표하는 로블록스에 대해 "제트세대를 중심으로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이 콘텐츠를 기반으로 서로 소통하는 문화를 형성하는 플랫폼의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로블록스의 성장 요인으로 이들은 '경제활동'과 '플랫폼으로서의 가치'를 꼽았다. 이현지 연구원은 "로블록스를 이요하기 위해서는 '로벅스'라는 가상화폐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는 현금으로 환전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개발자들이 로블록스 내에서 아이템을 사고 팔거나 게임 맵을 만들어 마치 월세처럼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은 로블록스가 유일한데, 이런 측면에서 높은 가치를 인정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랫폼으로서의 가치에 대해서는 "최근 로블록스를 이용하는 월간 활성 이용자수가 1억명을 넘어섰다"며 "이들은 미래 주 소비계층인 제트세대로, 제트세대가 주를 이루는 플랫폼에서 새로운 문화를 형성할 것이고 새로운 소비 흐름도 분명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스냅챗과 틱톡 등의 플랫폼이 시장에서 100조에 가까운 기업 가치를 인정 받는다는 점에서 로블록스 역시 플랫폼으로서의 가치가 반영 된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현지 연구원은 로블록스를 둘러싼 일각의 고평가 논란에 대해서도 "기존 유형자산이 만들어내는 가치 평가에 비해 무형자산이 만들어내는 가치에 대한 평가는 상대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 "시각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로블록스의 잠재 능력을 보면 지금도 괜찮은 구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영훈 연구원도 "2000년대 초 닷컴버블 당시 인터넷이라는 무궁무진한 플랫폼에 가치를 두면서 고평가 논란이 있었고 현재 많은 업체들이 사라졌다"면서 "그 와중에 지금까지 살아 남은 기업으로는 국내외 각각 네이버와 구글이 있다"고 했다. 이어 "이들 기업은 당시 고평가 논란이 무색하게 현재 높은 가치가 형성돼 있다"며 "(로블록스에 대해) 투자 시점을 단기적으로 보지 않고 중장기적으로 볼 경우 (최종) 승리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면 지금의 가치도 충분히 싸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영훈 연구원은 또 한국형 로블록스라 불리는 '제페토'에 대해 "네이버의 손자 회사격으로, 팬 플랫폼 문화 기반으로 이뤄진 생태계"라며 "현재 국내 주요 엔터테인먼트사들이 지분을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네이버의 기업 가치에 제페토의 기업가치가 크게 반영됐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네이버가 진행하고 있는 사업 부문이 워낙 많고, 제페토에서는 매출 등이 발생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정확한 비즈니스 모델이 존재하고, 이에 따른 수익가치 창출 등이 예상되어야 하는데 현 상황에서 제페토의 경우 비즈니스 모델이 완벽하게 장착돼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끝으로 이현지 연구원은 국내에서도 메타버스 관련 수혜주로 언급되는 일부 종목들에 대해 "메타버스의 경우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생생하게 구현할 수 있는 CG(computer graphics), VFX(Visual Effects)등의 기술을 갖고 있는 업체들이 (국내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종목들이 현재 메타버스 관련주로 묶이지만 이가운데 메타버스 (관련 기술을) 단독으로 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며 "일부 기술이 메타버스에 활용된다는 이유로 관련주로 엮이는 측면이 있어 이를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VFX #CG #유진투자증권 #로블록스 #마인크래프트 #제페토 #동물의숲 #포트나이트 #파티로얄 #네이버 #스노우 #아담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IT·과학